FAQ

줄기세포 치료제와 치료술에 대하여 치료비 지불이 합당하고 적법한 것인지를 확인할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은 해당 치료제 혹은 치료술이 의료실비 보험(실손 보험)의 적용을 받는지 확인하는 방법입니다.
식약처의 승인을 받은 줄기세포 치료제나 신의료 기술로 인정을 받은 줄기세포 치료술은 인증된 치료법이므로 의료실비 보험에 가입되어 있는 경우에는 그 보험에서 치료비용을 지원 하게 되어 있지만, 인증된 치료가 아닌 경우에는 당연히 보험에서 치료비용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단, 인증된 치료법이라고 하더라도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비급여항목이 이에 해당하며, 이 경우에도 인증된 치료인 경우는 의료실비 보험은 적용받게 되어 있습니다.)
국내에서 허가 받은 줄기세포 치료제의 경우 식약처의 전자민원창구의약품 홈페이지(http://ezdrug.mfds.go.kr)의‘ 정보마당→의약품등정보’에서 확인하실 수 있으며, 줄기세포치료술(의료시술) 관련 정보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신의료기술평가사업본부 홈페이지(http://nhta.neca.re.kr/)‘ 출판물→신의료기술평가보고서’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히딩크 감독은 심한 관절염으로 무릎 연골이 거의 닳아 없어진 상태였습니다. 그는 미국과 독일 의료진으로부터 인공관절 수술을 제안받았으나 최종적으로 한국의 줄기세포 치료를 택했습니다.
히딩크 감독은 2014년 초 메디포스트의 카티스템으로 시술을 받은 뒤 10개월만에 완치 판정을 받고 일상생활은 물론 조깅과 골프까지 즐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히딩크 감독의 주치의는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후 무릎 연골이 상당히 재생되었으며 스포츠 근력 테스트에서도 좋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밝힌 바 있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이 투여받은 약제는 MSD의 ‘키트루다’로 면역계가 종양 세포를 찾아내 이를 사멸하는 작용을 높이는 항암제입니다. 이들 약은 T세포의 PD-1과 결합해 암세포가 T세포의 면역작용을 억제하지 못하도록 합니다. 결국 T세포의 면역 기능을 높여 항암 효과를 유도하는 것입니다.

Q&A

Re:신세포암 폐다발성전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10-21 17:02
조회
262
혈액종양내과 김문진 교수입니다.
면역치료의 경우 항암제를 투여하고 있는 환자분 에게서
암세포에 대한 면역반응을 증가시켜 치료제의 반응을 좀더 상승시키고자 하는 목적이며
현재 아직까지는 환자군이 많지 않아 전이성 신세포암에서 정확한 반응률을 말씀드리기는 어렵습니다.

항암치료와 병용은 가능하며 비용은 국가 의료 보험적용되지 않아 비급여입니다.
일반 항암치료비용보다는 다소 부담이 되실수 있습니다.
횟수는 일주일에 한번씩 주로 맞게 되지만 환자분의 상태에 때라 용량및 횟수를 조절하기도 합니다.
수텐복용과 병용하게 되며 두달에 한번씩 CT를 찍어 보게 됩니다.

자세한 비용및 부작용, 효과에 대해 문의하시고 싶으시면
명지 병원 혈액종양내과 외래 ( 화, 목은 종일 , 수, 금은 오후입니다) 예약하셔서
질의부탁드립니다.